NEWS‎ > ‎

정보보호산업 육성

게시자: 한솔, 2013. 6. 25. 오후 7:00

2005. 03. 07


한국이 정보기술(IT) 강국으로 불릴 수 있는 까닭은 인터넷, 유ㆍ무선통신, 디지털컨버전스 등 IT 산업의 모든 분야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무에서 유를 창조한’ 보안업계의 분투가 놀랍다. 보안 시장의 규모만 봐도 지난 6년사이에 10배 이상 성장하면서 한국은 정보보호산업 선진국의 반열에 들어서고 있다. 더불어 바이러스 백신이나 방화벽 등 단일 기능의 제품만 내놓던 업체들이 정보보호 전반을 다루는 전문업체로 성장하고 있으며, 시스템 및 네트워크 사업자들은 물론 대학생이나 고등학생들까지도 실험실 창업을 하며 정보보호산업의 파이를 키워가고 있다. 

그러나 컴퓨터ㆍ인터넷 보안이 단순한 IT 유망 업종만은 아니다. 정보보안 산업은 날이 갈수록 IT 인프라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고 있는 우리 사회의 건강을 지키는 파수꾼이다.
정보보호 서비스는 전자상거래와 같은 사이버 경제활동이 안전하게 이뤄지도록 뒷받침하며, 산업 및 국가 안보와도 직결된다. 

칼럼의 마지막회를 맞아 정보보호산업 육성을 위해 기업과 정부, 대학이 ‘삼위일체’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경기가 좋지 않다거나 예산이 부족하기 때문에 기업이 보안 투자를 소홀히 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해킹이나 바이러스 감염을 겪은 후에야 부랴부랴 보안을 점검하는 소극적인 자세에서도 하루 빨리 벗어나야 하며, 정부는 사이버 파수꾼인 보안 전문가를 체계적으로 양성하기 위해 국가적 지원 기반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대학에서도 정보보호에 대한 관심을 기울여 관련 과목을 늘리고, 전문 연구소를 설립해 기술 개발과 인재 교육에 나서주길 바란다. 

전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장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