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4월 29일


전 중앙행정기관 정보보호 예산 1,740억, 보안업체 상반기 30-50% 매출 증대 기대 



정부, 공공기관이 올해 상반기 내 2009년 전체 정보보호 예산의 60% 이상을 당초보다 앞당겨 조기 집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대다수의 정부 공공기관들은 정보보호의 시급성과 산업육성 차원에서 정보보호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전 중앙행정기관의 올해 정보보호 예산은 약 1,740억원으로 전체 정보화예산인 3만 1,550억원의 5.52% 수준이다. 2008년 대비 정보화사업 예산은 줄었으나, 정보보호예산은 300억원 정도 늘었다. 전 중앙행정기관의 정보보호 예산은 2007년 1,010억원, 2008년 1,470억원이었으며, 2012년 전체 정보화사업 예산의 9% 수준으로 증액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 중앙행정기관의 정보보호예산 1,740억원 가운데 행정안전부, 방송통신위원회, 지식경제부 3개 중앙부처의 정보보호예산만 합쳐도 1,100억원 정도다. 올해 정보보호예산으로 행안부가 453억원, 방통위가 363억원, 지경부가 287억원 정도를 잡고 있다. 

행안부는 7개 주요 사업 가운데 1-2개 사업 외에 모든 사업이 현재 공고 했거나 또는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남은 정보스템 개발단계 보안체계강화(20억) 사업도 6월 이전 계약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방통위는 40% 정도 예산집행을 했으며, 지경부는 3월까지 25%정도 예산집행을 한 것으로 파악된다. 지경부는 2분기 이내 정보보호 예산의 70% 이상 집행이 이뤄질 것으로 봤다. 

행안부, 방통위, 지경부의 올해 주요 정보보호 사업계획은 다음과 같다. 

행안부의 올해 정보보호예산 총 453억원('08년 400억)으로 역점 사업은 ▲국가 사이버침해대응체계강화를 위한 시・도 사이버침해대응센터 설치(20억), DDoS공격대응을 위한 보안시스템 구축(10억), 범정부 주요정보시스템 재해복구(100억)과 ▲정보보호 인프라 확충을 위한 정부 통합인증체계 구축(40억), 정보스템 개발단계 보안체계강화(20억), 인터넷 전화기 등 기기인증체계구축(5억) 그리고 ▲개인정보 유출 및 오남용방지를 위한 공공기관 인터넷 본인확인서비스(i-PIN) 확대(30억) 등이다. 

방통위의 올해 정보보호예산은 총 363억원으로 특히 ▲해킹, 바이러스 대응 ▲개인정보보호수준 제고에 비중을 둘 계획이다. 방통위의 주요 정보보호 사업은 1)해킹, 바이러스 대응 2)개인정보 유・노출 대응 3)스팸 대응 체계 구축이며, 올해 신규 사업으로는 개인정보 유・노출 대응과 융합서비스 대응체계 구축 등이 있다. 

한편, 지경부의 올해 정보보호예산은 총 287억원으로 지식정보보안산업의 ▲R&D(228억원) ▲인력양성(30억원) ▲수출경쟁력 강화(29억원)에 집중할 예정이다. 지식경제부는 지난 연말 지식정보보안산업 진흥 종합계획 발표회에서 '2013년 세계 3대 지식정보보안산업 강국으로 도약'을 목표로, 2013년까지 정보보안, 물리보안, 융합보안을 포함한 지식정보보안산업에 2,30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 인해 정보보호 업계는 업체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크게는 상반기에만 전년대비 30-50% 매출 증대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공공 사업 비중이 높은 정보보호업체 대표는 "일반 IT 분야 보다 실제 보안시장이 활성화 되고 있는 것 같다. 상대적으로 하반기 진행되는 공공사업이 없을 것을 대비해 하반기 민수시장 공략을 강화하기 위한 준비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은 기자jekim@itdaily.kr